스토리
현장소식(28)
보고서

[해외 파트너소식] 2024년 4월 필리핀 바공실랑안 어린이집 이야기

2024-04-29 조회 153

 

이번 달부터 새 건물에서 어린이집이 운영됩니다!

 

 

피스윈즈코리아는 필리핀 도시빈민지역인 바공실랑안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10년 전, 이곳을 다녀간 공정여행자들이 운영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후원하던 것을 시작으로, 지역의 아이들이 배움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살길 바라며 현재까지 어린이집 운영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선생님 윌마(Welam)는 한 달에 두 번씩 운영 보고서와 사진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래는 해당 보고서를 정리한 내용입니다.

 

▲ 새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들


 

"이번 달은 어떤 활동을?"

 

▲ 종이컵을 활용한 게임을 진행하고 있는 아이들

 

4월 어린이집에서는 배운 숫자와 놀이를 결합한 활동이 진행되었습니다.

 

각각의 숫자에 패턴을 부여하고 선생님께서 불러주는 숫자에 따라 종이컵을 나열하는 활동인데요.

 

아이들은 숫자를 듣고, 그에 맞는 패턴을 나열하는 두 가지 규칙으로 인해 처음에는 어려워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곧 잘하면서 숫자를 빠르게 인식하는 연습을 할 수 있었습니다.

 

어린이집 선생님 '월마'의 공부와 놀이를 합친 기발한 활동이 아이들에게 학습과 재미를 가져다준 것 같네요!

 

 

▲ 앞에 나와 칠판에 숫자를 쓰는 아이들

 

이때까지 쓰기 활동에 집중했다면 이번 달부터 '읽기'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읽기는 쓰기에서 배운 음절과 단어의 발음 방법을 익힐 수 있으면서도 쓰기 활동의 진전에도 도움을 줍니다.

숫자의 경우에는 읽는 것을 넘어 세는 것도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전 교실에는 칠판이 없어 선생님이 종이나 보드에 미리 수업 내용을 적어 진행했다면, 새 교실에는 칠판이 생겨 아이들이 직접 앞에 나와 쓰기 활동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수업 환경의 개선은 어린이집에서의 교육 활동의 폭과 연결되어 아이들이 더 다양한 양질의 교육 및 놀이를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4월의 아이를 소개합니다!"

 

▲ 이달의 아이 '샤원(가명)'

 

오늘 소개할 샤원은 평소 장난기가 많은 아이라고 합니다.

테이블이나 다른 곳에 숨어 선생님과 다른 친구들을 놀래키곤 한대요.

 

하지만, 공부할 땐 또 열심히 하고 주어진 숙제를 해낸답니다.

 

샤원은 부모님이 어린이집을 데려다줄 시간이 없어 종종 혼자 온다고 합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씩씩하게 어린이집을 다니며 친구들과 어울리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월마 선생님의 4월의 말말말!"

 

"아이들이 새 교실로 옮기면서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기쁩니다."

 

 

"이 곳 시티오 바칼의 어린이집은 자체 공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어요.

그렇기에 여러분의 지속적인 어린이집 지원은 저와 아이들에게 정말 큰 도움이 되고 있어요."




"어린이집 교사가 된지 몇 년이 지났고 지금은 제 삶의 일부가 되었어요.
비록 제가 얻는 것은 없더라도,
아이들의 얼굴에 떠오른 아름다운 미소를 보는 것은 제게 큰 보상입니다."

 

-월마 선생님

 

 

 

 

 

 

지난 소식이 궁금하다면?

 

 


 

시티오 바칼의 주민들이 
가난의 고리를 끊을 수 있도록,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마을 변화에 함께해 주세요

 

후원하기

▲ 클릭 시 후원 페이지 이동

 

계좌 후원
우리은행 1005-304-113524
재단법인 피스윈즈코리아

 

후원 문의

02-2088-8044
pwk@peacewindskorea.org

 

 

 

응원하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