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현장소식(12)
보고서

 

식량도 물도 없이 버티는 인구 220만 명,

가자지구는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 이스라엘 공습으로 무너진 가자지구 건물

 

 

  가자지구 사망자 절반 이상 취약계층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는 분쟁이 시작된 이래로 가장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지난 11월 22일 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UNOCHA)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발생한 사망자가 1만 4,500명, 부상자가 3만 5,000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중 6천여 명이 어린이, 4천여 명이 여성으로 사망자 절반 이상이 무고한 취약계층이었습니다.

 

이스라엘군이 병원과 학교를 가리지 않고 대규모 공습을 벌였기 때문에 실제 사망자는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가자지구 시내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16년 동안 가자지구 사람과 물자의 출입을 엄격히 제한해 왔고, 그 비인간적인 정책에 팔레스타인은 '천장 없는 감옥'이라고 불릴 정도였습니다.

 

이스라엘의 봉쇄는 10월 7일 시작된 분쟁 이후 가자지구를 더욱 옥죄어 왔습니다.

 

 

 

분쟁이 시작된 이후 가자지구엔

식량과 식수가 10%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탈수와 영양실조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중동 및 북아프리카 대변인 아비르 에테파

 

 

유엔에 따르면 가자지구에 전달 예정이었던 식량의 2%만이 공급되었고, 쌀과 렌틸콩 등 필수 식료품 일부를 제외한 상업용 식료품은 공급이 전면 중단되었습니다.

 

식량을 구할 수 있는 가게들은 모두 공습으로 파괴되었고, 민간인에게 닿는 식량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국경에 도착하는 극히 일부의 식량마저 하루 최소 칼로리 요구량의 7%만을 충족하는 비참한 수준입니다.

 

 

  피스윈즈, 가자지구 전쟁 난민 대상 긴급구호 

 

 

긴급구호 전문 NGO 피스윈즈(PeaceWinds)는 2014년 7월부터 현재까지 청년 직업훈련센터 운영, 아동청소년 심리적 지원, 공습 피해 가구 지원 사업 등으로 가자지구를 돕고 있습니다.

 

 

 

 

  현장소식

 

 

1) 가자지구 전쟁 난민 19,000명에 식량 지원

2) 가자지구 전쟁 난민을 위한 식량 지원

3) 가자지구 빈곤 가정을 위해 닭 1,000마리 긴급 지원

 

 

  언론 보도

 

 

1) [국민일보] 긴급구호 NGO 피스윈즈, ‘이팔 전쟁’ 현장 모니터링 시작

2) [소셜임팩트뉴스] 긴급구호 전문 NGO 피스윈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현장 모니터링 개시

 

 

▲ 클릭 시 후원 페이지 이동

<계좌 후원>

우리은행 1005-504-455982

재단법인 피스윈즈코리아

<후원 문의>

02-2088-8044

pwk@peacewindskorea.org

모금액은,
이렇게 사용됩니다
항목 사용계획
목표금액 100,000,000원
긴급구호 100,000,000원
응원하기
후원하기